앨버타, 4월20일부터 40세 이상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184
0
공유하기

앨버타에서 아스트라제케나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연령을 55세 이상에서 40세 이상으로 낮추기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5세에서 64세 사이의 주민들에게만 제공됐으나, 이번 결정에 따라 1981년과 그 이전에 태어난 이들도 20일부터 일부 약국과 앨버타 헬스 서비스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예약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주수상 제이슨 케니는 지난 18일 저녁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이는 늘어난 해당 백신에 대한 과학적 지식과 앨버타 의료 책임자 디나 힌쇼 박사의 권고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온타리오에서도 아스트라제네카 연령 제한을 40세로 낮춘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매니토바와 BC주도 19일에 같은 결정을 내렸다.

그리고 연방 보건부 장관 패티 하즈두는 지난 18일, 국가 예방접종 자문위원회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55세 이하에 권고하고 있지 않음에도, 이 백신은 18세 이상에게 사용이 허가되어 있기 때문에 각 주와 준주에서는 18세 이상 누구나에게 이를 접종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번 결정으로 앨버타에서는 57만 5천여명 이상에게 추가로 코로나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지게 됐으며, 이로써 앨버타에서는 230만명 가량이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앨버타 보건부 타일러 샨드로 장관은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 있는 현 상황에서 접종 연령을 낮춰 최대한 많은 주민들이 접종을 받아 의료 시스템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커뮤니티를 보호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힌쇼 역시 40세 이상의 주민들은 최대한 빨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하면서, “일부 주민들이 혈전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은 이해하지만, 이는 매우 드물게 발생하고, 코로나 감염으로 오히려 더 큰 위험을 겪을 수 있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한편, 4월 17일 기준, 앨버타에서는 10만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접종됐으며, 약 17만회분이 남아있는 것으로 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