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문득 생각나는 X물 교회

작성자
Youn ki sub
작성일
2023-11-12 17:58
조회
1357

며칠 전 인터넷을 뒤적거리다 인요한이라는 자가 무슨 위원장이 되었다는 기사 제목을 읽었다. 인은 재혼했는데 두번째 부인에게 흥미로운 과거가 있다. 2007년 X물교회에서 가지 말라는 정부 경고 무시하고 아프간에 선교 간다고 기세 좋게 나섰다 탈레반에 납치 구금되었다.

정부는 외교 채널 풀 가동해 협상하는 한편 테러범들에게 세금 퍼주고 데려온 사건이 있었는데 그 일행 중 한명인 차 아무개가 인의 두번째 부인이다. 당시 외신 보도를 종합해 보면 약 2,000만 달러의 세금이 쓰였다.

정부 경고는 귓전으로도 듣지 않고 아프간에 전도하러 간 말썽꾸러기들 살려서 데려오려고 정부가 노력 많이 했다. 그 중 하나가 사우디 아라비아 외교 채널이다.

극단주의 테러단체 탈레반은 이슬람 국가 지도자들 말도 무시하기 일쑤다. “우리가 정통이고 너희들은 다 사이비다.” 그런데 사우디는 약간 다르다. 사우디가 갖고 있는 무기가 있으니 곧 성지순례 비자 발급이다. 무슬림들에게는 알라 말씀을 잘 믿고 따른다는 징표로 6신 5행이라 해서 믿어야 할 것이 6가지, 행해야 할 것이5가지 있다.

5행중 하나가 성지순례다. 이슬람 성지인 메카 메디나는 사우디 아라비아에 있어 성지 순례자들은 사우디 정부에서 발행하는 비자가 있어야 한다. 사우디 이란이 앙숙이지만 사우디는 그래도 이란에게 적정한 수준의 비자 발급을 해준다. 아니 해줘야 한다. “이슬람 종주국이라는 놈들이 비자 갖고 장난치냐?”

사우디: “너희들 앞으로 성지 순례 안 할 거야?” 극단주의자들 일수록 형식은 지키려 하고 성지순례 제끼면 정통성에도 문제가 생긴다. 이슬람 신정국가 세운다고 아프간 상대로 싸우니만큼 정통성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성지순례 비자 받으려면 어쩔 수 없이 사우디 말을 듣는 척이라도 해야 한다.

X물교회 교인들이 풀려나는 데는 수많은 외교적 노력이 있었는데 성지순례 비자도 탈레반을 압박하는 협상용 중 한가지였다. “그대들이 몸 성히 살아 돌아온 이면에는 그대들이 악마화 하고 이단시하며 조롱하며 전도하지 못해 안달이 난 무슬림들의 노력도 있었다는 점을 잊지는 마시라.”

전체 0